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
창원시, 내년 예산안 3조2091억 편성역대 최대 규모의 재정확장
창원시청 전경

창원시는 경기대응 및 경제체질 개선을 위한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강화하고, 시민의 안전과 복리 증진을 위한 2020년도 예산안을 21일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창원시의 2020년도 예산안의 총규모는 3조2091억 원으로 일반회계 2조6417억 원, 특별회계 5674억 원이다. 이는 올해보다 2219억 원(7.43%)이 증가한 역대 최대 규모이다. 일반회계는 2702억 원(11.40%)이 증가하고, 특별회계는 483억 원(7.85%)이 감소했다.

시는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정부의 확장재정 정책기조에 맞춰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미래성장 기반강화, 민선7기 주요 핵심 시책들을 예산에 담아내는 한편, 복지분야 등 국고보조금 및 법정의무적 경비 증가에 따른 가용재원의 부족 해소를 위해 집행이 불가한 사업은 추진시기를 조정하는 등 강력한 세출구조조정을 통해 꼭 필요한 현안사업 등을 최대한 반영했다.

먼저, 세입예산을 보면 지방세수입은 정부의 재정분권 추진에 따른 지방소비세인상 등에 따라 올해보다 562억 원이 증가한 7625억 원, 국·도비 보조금은 사상 최대 규모의 국비를 확보해 올해보다 1740억 원이 증가한 1조454억 원, 세외수입 4189억 원, 지방교부세 5398억 원, 조정교부금 1550억 원, 보전수입 및 내부거래 2875억 원을 반영했다.
 
세출예산은 ‘체감형 생활경제 활력 견인 및 새로운 창원’의 가치실현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경제 활력 제고 및 일자리 창출 지원으로 서민생활 안정화, 사회안전망 확충 및 삶의 질 제고, 미래 신성장 동력 확충 및 혁신성장 가속화, 주민 생활의 편의·안전·건강 증진 투자에 재정운영의 중점을 뒀다.

일반회계 분야별 재원배분 현황을 살펴 보면 △일반공공행정 1175억 원(4.45%) △공공질서 및 안전 510억 원(1.93%) △교육 396억 원(1.50%) △문화 및 관광 1931억 원(7.31%) △환경 1473억 원(5.58%) △사회복지 1조667억 원(40.38%) △보건 365억 원(1.38%) △농림해양수산 1562억 원(5.91%) △산업·중소기업 및 에너지 1044억 원(3.95%) △교통 및 물류 1724억 원(6.53%) △국토 및 지역개발 1101억 원(4.17%) △예비비 200억 원(0.76%) △인건비 등 기타 4268억 원(16.16%) 등이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