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시 ‘365일 24시 시간제 보육’ 시책 대통령상 수상시간제 보육사업 경남도·정부 인정

진주시는 서울 동대문디자인프라자 알림관에서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19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왕중왕전에서 ‘365일 24시 시간제 보육’ 사업을 발표해 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경남도내에서는 유일하게 △1차 전문가 심사(464건에서 36건 선정) △2차 온라인 심사(36건에서 16건 선정)를 통과해 왕중왕전(자유 형식의 발표) 본선에 진출했고, 국민심사단 및 전문가 심사단으로 구성된 당일 현장심사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특히, 이 사업은 경남도에서 개최한 ‘2019 경남도 혁신 및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도 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365일 24시 시간제 보육’ 사업이 수상 2관왕을 획득하는 쾌거를 거뒀다.

한편, ‘365일 24시 시간제 보육’ 사업은 전국 최초 시 직영 사업으로 맞벌이 가구, 야간 경제활동, 병원 진료 등 긴급한 사정으로 보육이 필요한 가정에게 365일 24시간 언제든 믿고 맡길 수 있는 저출산 시대에 출산 장려책의 일환으로 안전한 보육을 책임지는 진주시의 혁신적인 시책이다.

조규일 시장은 “진주시의 ‘365일 24시 시간제 보육’ 사업이 대통령상을 수상한 것은 정부차원의 인정이다”며 “앞으로 저출생 극복을 위해 영유아 가정에 양육 부담을 덜고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더 나은 공공서비스 시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전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