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식수원 무허가 폐수배출 등 20개 업소 적발도민 식수원 위협 사전 차단

경남도가 도민 식수원인 낙동강을 수질오염원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경남도 특별사법경찰(이하 도 특사경)은 지난 9월16일부터 2개월 동안 낙동강 유역의 취수장 상류에 있으면서 단속의 사각지대에 있는 의심업소에 대해 시·군과 합동으로 단속반(1개 반 3명)을 편성해 집중 기획단속을 실시해 물환경보전법 등 위반 혐의로 20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주로 수질오염행위나 인·허가 없는 폐수배출시설 무단설치 운영 등 위법사항이 중한 형사사건 위주로 단속을 실시했다.

적발 유형은 무허가(미신고) 폐수배출시설 18건, 미신고 대기배출시설 2건이며, 폐수 발생 유형은 플라스틱 압출 및 금속가공 열처리, 고주파열처리 등 냉각공정 13건, 복층유리 및 골판지 인쇄시설 등 세척공정 3건, 금속 및 광학렌즈 정삭공정 2건 등이다.

주요 적발내용으로는, 폐수배출시설의 경우 시설설치 무허가 상태에서 폐수를 무단으로 배출(2건)하거나, 폐수를 외부로 배출할 수 있는 가지배출관을 임의로 설치해 운영(3건)했고, 대기배출시설의 경우는 관할관청에 신고하지 않은 장소에서 오염방지시설 없이 무단으로 스프레이 도장작업을 하다가 적발됐다.

특히, 폐수를 무단으로 배출한 한 업체는 냉각폐수 순환호스 균열로 폐수가 우수맨홀로 누출되고 있음에도 방치했고, 비정기적으로 재이용 수조 청소수와 함께 약 3.5㎥의 폐수를 주름관(일명 자바라호스)을 이용해 우수맨홀로 무단 배출해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한 업체는 세척공정에서 발생되는 폐수를 계속 순환 재이용하다가 재이용 수조 청소수와 함께 약 264리터의 폐수를 주름관을 이용해 우수맨홀로 무단 배출해 온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도 특사경은 “대부분의 적발업소가 위반행위에 대해 중대한 환경범죄라고 인식하지 않았으며, 무엇보다 내 사업장은 일반 산업폐수와는 다르다는 잘못된 인식을 갖고 있었다”면서 관련업체들의 인식개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이번에 단속에 적발된 20건은 모두 형사처분 대상으로서 도 특사경이 직접 형사입건 및 수사를 통해 관할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며, 행정처분 대상은 해당 시·군에 통보해 조치토록 할 계획이다.

이번에 형사입건 된 무허가(미신고) 배출시설설치 조업행위는 7년(5년) 이하의 징역이나 7000(5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해당한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