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창
거창군 고제면, 원기경로당 준공식 가져

거창군 고제면은 구인모 군수를 비롯해 지역 내 기관단체장 및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기경로당 준공식을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원기경로당은 1995년 건축, 지금까지 마을사랑방으로 이용돼 왔으나 시설 노후로 이용에 불편함이 있어 군비 1억 원을 지원받아 지상 1층, 연면적 69.54㎡ 규모로 지난 5월에 착공해 이번에 준공됐다.

원기마을 이상조 이장은 “군의 지원으로 쾌적한 공간으로 탈바꿈하게 된 공간에서 주민들이 화합하고 친목을 도모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는 소감과 함께 “경로당 건립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해준 거창군과 많은 분들에게 고맙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구인모 군수는 축사를 통해 “경로당이 다양한 여가활동과 편안한 휴식공간으로 잘 활용되길 바라며, 어르신들의 편안한 노후를 위해 군에서도 아낌없는 지원을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손재호 기자  sj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