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대봉늪 공공갈등 중재합의서 수용 정면 반박창녕군, 누구를 위한 합의서인가

창녕군은 26일 경남환경운동연합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주장한 대봉늪 공공갈등 조정중재단의 중재합의서를 조건없이 수용하라는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군은 경남환경운동연합에서 주장하는 중재합의서는 주민과 창녕군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은 일방적인 합의서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경남환경운동연합에서 습지로 지정된 곳도 아닌 지방 2급 하천인 계성천 및 대봉저수지 주변공사에 따른 대체 습지조성을 주장하며, 창녕군과 주민들의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중재합의서를 들고 농경지를 대체습지로 조성하는 것을 수용하라는 것에 대해 억지 주장이라 밝혔다.

대야(대봉)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은 대야·대봉마을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대봉늪 주변 농경지는 대봉·대야마을 주민들에게 생계를 유지하는데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농경지다.

대야(대봉)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지역은 습지로 지정된 곳도 아니며, 매년 마을 앞 침수로 주민들은 삶의 고통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환경보존도 중요하지만 사람의 생명이 자연보다 등한시돼서는 안 될 것이다.

적법한 절차에 따라 사업을 시행함에도 경남환경운동연합에서는 언론을 통해 불법공사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대봉마을 주민 A 씨는 “대체 습지조성부지는 마을주민들이 피와 땀으로 일궈낸 농지다. 주민들의 생활터전인 농지를 빼앗으려고 하는 중재단의 합의서는 인정할 수도 없고, 받아들일 수도 없다”고 격양된 목소리로 말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