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 가야역사문화도시 조성’ 밑그림 나왔다‘함께하는 가야문화권’ 비전
9개 권역별 특화공간 조성

경남도가 국정과제와 연계해 추진하는 ‘경남 가야역사문화도시 조성’ 밑그림이 나왔다.

경남도는 26일 오후 ‘가야문화권·경남 가야역사문화도시 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사업타당성조사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문화체육관광부, 광역시·도, 시·군 관계 공무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중간보고회에서 총괄책임연구자인 이순자 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가야문화권 발전잠재력 분석으로 세 가지 계획과제를 도출했으며, 이를 통해 ‘열린 가야, 함께 하는 가야문화권’이라는 비전을 제시하고, 9개 권역별 특화된 공간 발전 방향을 계획했다”고 설명했다.

가야문화권의 발전잠재력 분석을 통한 계획과제는 △가야사 재조명을 위한 학술적 기반강화와 가야문화권 조성을 위한 정책적 기틀 마련 △가야 골격 회복을 위한 발전거점 조성과 가야정치·문화 다양성에 기반한 특화 및 매력증진 △점·선·면 연계 네트워크 구축과 정부-가야문화권 공조를 위한 제도적 기반 확립 등이다.

이어 ‘가야 유적·유물 통합 보존·관리시스템 구축’, ‘가야문화권 역사거점별 특화 고도경관 조성’, ‘가야유적과 함께하는 지역재생 프로젝트’ 등 6개 분야 22개 주요사업 추진계획(안)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 

발굴된 주요 사업에 대해서는 광역시·도 및 시·군 담당자들과 연구진 간 토론을 통해 세부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경남도는 이번 보고회를 통해 보다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가야역사문화도시를 조성하는 원동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는 “가야사 복원의 의미는 지방의 가치 재조명, 영·호남 화합, 한·일 고대사 역사문제 정립”이라며 “이번 연구 용역을 통해 가야사에 대한 학문적 연구뿐 아니라 도시 및 지역재생과 지역 간 연계·협력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들이 발굴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용역은 내년 5월 마무리되며, 수립된 기본계획에 대한 사업 타당성조사 및 사업추진 체계 구축, 다양한 재원 확보 방안, 법·제도 개선 방안 등 사업의 실행력 확보 방안을 담을 계획이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