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도내 결혼이주여성 ‘친정방문 사업’ 신청자 모집시·군별 신청기간 달라 ‘유의’

경남도가 ‘2020년 설 명절 친정방문사업’ 대상자 모집에 나선다.

이는 결혼이주여성의 안정적 정착유도와 그간 생활이 어려워 오랫동안 친정을 가보지 못한 도내 결혼이주가족을 위한 사업이다.

지난 2010년부터 추진해온 ‘친정방문 사업’은 결혼이주여성의 친정(모국) 방문을 지원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다문화가족 자녀들의 글로벌 마인드 함양과 엄마나라의 역사·문화 체험의 기회도 제공한다.

그동안 경남도는 베트남·필리핀·캄보디아·일본·중국·몽골·네팔·우즈베키스탄 등 8개국 337가족 총 1161명의 친정 방문을 지원했다.

신청을 희망하는 다문화가족은 해당 거주지 시·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신청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다만 시·군별로 접수기간이 달라 자세한 사항은 거주지 시·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로 문의해야 한다.

센터별로 접수가 마무리되면 시·군에서 1차 대상자를 선정해 오는 11일까지 경남도로 제출하고, 도는 1차 선정된 가족들을 대상으로 심의선정위원회를 개최해 최종 대상자를 확정한다.

최종 대상자는 기준중위소득 65% 이하, 2년 이상 모국 방문 경험이 없는 다문화가족 중 친정방문기간과 친정방문 횟수, 경제력, 모국방문 필요성을 기준으로 선정한다.

천보빈 기자  happyqhr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보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