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시, 저탄소 실천 5년 연속 도내 최고시·그린리더 네트워크 최우수
김해시는 경남도의 ‘2019년 저탄소생활 실천운동 업무평가’에서 도지사 표창을 수상했다. (좌측 이정언 기후대기과장)

김해시는 경남도의 ‘2019년 저탄소생활 실천운동 업무평가’에서 시는 물론 실천운동을 함께 한 민간단체 모두 최우수(기관·단체)에 선정돼 도지사 표창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특히, 지난 2015년부터 5년 연속 저탄소생활 실천운동 최우수기관·단체에 선정돼 기후변화 대응 선도 지자체로 자리매김했다.

도는 도내 18개 시·군과 그린리더 네트워크를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사업 보급·확대, 보조금 집행율, 저탄소생활 실천운동 홍보·캠페인, 기후변화 교육·운영, 우수사례, 탄소포인트제 합동평가 목표 달성 등을 종합 평가했다.

시와 기후환경네트워크는 △시민 의식 증진을 위한 전시·홍보·체험활동과 교육공간인 기후변화 홍보체험관, 기후변화 테마공원 운영 △녹색생활 실천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각종 캠페인을 비롯해 특히, △쿨루프, 쿨페이브먼트, 쿨링포그시스템 같은 기후변화사업 선제적 추진 △기후변화 취약계층 온실가스 감축 지원을 해왔다.

이정언 시 기후대기과장은 “5년 연속 저탄소생활 실천운동 최우수에 선정된 것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뿐만 아니라 비산업 부문 온실가스 줄이기 실천운동 확산에 구심점이 되고 있는 그린리더와 시의 열정의 결실”이라며 “56만 대도시 격에 맞는 기후변화정책에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천보빈 기자  happyqhr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보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