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통영블루웨이브여성합창단 제11회 정기연주회12일 통영국제음악당 콘서트홀

유네스코가 인정한 음악창의도시 통영에서 겨울 바람에 식어버린 감성을 따뜻하게 데워줄 특별한 무대가 열린다.

통영을 연고로 활동하고 있는 순수 아마추어 합창단 통영블루웨이브여성합창단(단장 진언영)이 2019년을 마무리하며 준비한 제11회 정기연주회다. 오는 12일 오후 7시30분부터 통영국제음악당 콘서트홀에서 막을 올린다.

올해도 합창단 특유의 서정적 정서로 저물어가는 한 해를 되돌아본다. 특히 마중, 남촌, 인생 등 우리 가곡과 팝송 Moon river, 뉴질랜드 민요 Pocarecare Ana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으로 관객과 소통한다. 여기에 천재 기타리스트 장하은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주와 바리톤 김만수가 포근한 음색이 더해진다.

진언영 단장은 “눈이 시린 푸른빛 하늘에 햇살이 쏟아지는 겨울, 바쁜 일상 중 가장 소중한 시간을 보내며 한 음, 한 음 쌓아 연주회를 준비했다. 통영시민과 함께 사랑과 희망을 노래하고 싶다”면서 관심과 응원을 당부했다. 이번 공연은 전 좌석 선착순 무료다.

이하니 기자  lhnqpqp@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