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시, 2019년 4분기 인구정책 실무추진단 회의5개 분야 16개 중점과제 논의

진주시는 시청 문화강좌실에서 정재민 부시장을 단장으로 국·과장과 담당팀장 등 총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4분기 인구정책 실무추진단 회의’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저출생·고령사회에 적극 대응하고 서울과 경기 등 대도시로 빠져나가는 청년들의 유출을 막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인구정책 실무추진단은 올해 인구정책 중점과제 9개 분야 13개 사업의 추진상황점검과 청년대상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발굴한 5개 분야 16개 사업의 추진가능 여부 및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시책발굴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아울러,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양질의 일자리창출, 중소기업 직원의 복지향상, 일·가정 양립 분위기조성, 문화·여가 인프라확충에 대한 의견이 많이 나왔으며 반영하기 위한 추진방향에 대해 심층적인 논의를 가졌다.

그간 실무추진단은 신혼부부 주택전세자금대출이자지원, 국공립어린이집 및 시간연장 어린이집 10개소 확충, 공동육아나눔터조성 및 천전동 지식산업센터 내 복합커뮤니티공간 운영이 경남도 저출생공모사업으로 선정되는 등 많은 성과를 거뒀다.

정재민 단장은 “최근 청년실업과 일자리 부족으로 청년들이 힘든 시기를 격고 있다”며 “진주시는 청년들이 지역에 정착해 결혼하고 아이를 낳을 수 있도록 청년인구시책을 계속 발굴·추진해 활기 넘치는 지속 가능한 도시조성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