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도의회, 부마민주항쟁 기념 조례 상임위 통과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부마민주항쟁 기념 조례가 경남도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하면서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유족 등에게 위로금 지급 등 각종 기념 사업을 할 수 있는 법적인 장치가 마련됐다.

김지수 의장을 포함해 모두 42명의 도의원이 발의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 조례안은 지난달 27일 발의된 가운데 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는 3일 위원회 회의실에서 ‘경남도 부마민주항쟁 기념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심의했다.

부산과 경남지역 시민과 학생들이 유신독재에 항거해 1979년 10월16일부터 10월20일까지를 전후해 발생한 대규모 민주화운동인 부마민주항쟁을 기념하고 그 관련자와 유가족에 대한 예우와 지원사항을 규정함으로써 숭고한 정신을 계승해 민주주의 발전에 이바지한다는 취지를 담았다.

부마민주항쟁 정신을 계승하고 민주주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시책을 발굴하는 등 도지사 책무를 규정했다.

부마민주항쟁 기념과 정신 계승을 위한 기념행사와 관련자 및 유족 명예 회복을 위한 사업 등 각종 기념사업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도지사는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유족 등에게 위로금 지급, 기념일 위문, 관련자 사망 시 조문 및 관련자 묘역 유지관리 지원 등의 예우·지원 사항도 담았다.

이날 상임위에서는 당초 조례안의 유가족을 유족으로, 위로금을 장제비로 일부 수정하고 부마민주항쟁 역사적 진실 규명을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도민 책무를 신설했다.

이 조례안은 오는 13일 제368회 도의회 정례회 제6차 본회의에서 심의 의결되면 내년 1월부터 시행될 전망이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