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창원
창원 성매매집결지 폐쇄 시민연대 발족경남도 내 145개 시민단체 동참

창원의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위한 시민연대가 발족해 본격적인 활동이 예고된다.

창원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위한 시민연대는 4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性)은 결코 돈으로 살 수 있는 상품이 아니다”며 “여성의 몸이 상품화돼 전시되거나 거래되는 서성동 집결지는 폐쇄돼야 한다”고 밝혔다.

시민연대에는 도내 145개 시민단체가 동참했으며, 공동대표는 경남여성단체연합 김윤자 대표와 경남YWCA협의회 손혜원 회장, 민주노총 류조환 경남본부장이 맡았다.

시민연대는 “2000년 군산 대명동 성매매 집결지 화재 참사로 성매매 여성의 인권 유린 실상이 드러났다”며 “인권의 시각으로 접근해 성매매를 근절하고, 성매매 피해 여성을 보호하는 목적으로 2004년 성매매특별법이 만들어졌으나 성매매 집결지인 창원시 서성동은 아직도 환하게 불을 밝히고 있다”고 비판했다.

연대는 “전주, 대구, 천안, 부산, 서울 등 많은 도시의 성매매 집결지들이 정리되거나 폐쇄 수순을 밟아가는 지금 이 시간에도 서성동 집결지는 여성을 상품화해 돈으로 성을 사도록 끊임없이 부추기고 있다”며 “특히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2년 동안 진행됐던 집결지 재정비가 무산된 이후 경찰과 지자체는 손을 놓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편, 시민연대에는 3·15기념사업회, 가톨릭여성회관, 경남YWCA협의회, 경남사회복지사협회, 경남시민단체연대회의, 경남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복지상담소·시설협의회, 경남여성연대, 경남장애인권리옹호네트워크, 경남도다문화가족지원센터, 경남도건강가정지원센터, 김주열 기념사업회, 마창진환경운동연합,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등이 참여했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