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진주 등 4개 도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운행제한
위반 시 과태료 10만 원 부과

내년부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환경규제가 강화돼 창원·김해·진주·양산시 등 4개 도시에 운행되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제한을 받는다.

내년 7월부터 미세먼지법과 경남도 조례에 따라 4개 도시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자동차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한다.

김해시의 경우 해당 차량이 2만7000여 대에 달한다.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연 3~4일 발령된다. 이들 차량은 고속도로 진·출입로와 주요 간선도로에 설치된 단속시스템에 의해 적발된다. 위반차량은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된다. 
   
배출가스 5등급 차량 확인은 환경부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콜센터(1833-7435)로 연락하면 된다. 

5등급 차량은 자동차 운행 제한에 대비해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와 매연 저감장치 부착 지원사업을 신청하면 일정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대기관리권역법이 내년 4월 시행되면 김해시가 대기관리권역으로 지정되면서 환경 규제가 신설되거나 강화된다. 
   
내년 1월1일부터 자동차 배출가스 정밀검사가 대기환경보전법 시행령 개정으로 인구 50만 이상인 도시는 전 지역으로 확대된다. 가정용 보일러에 대해 친환경보일러 유통 판매도 의무화된다. 또, 행정·공공기관 발주공사에 특정경유자동차와 특정건설기계의 사용이 제한된다.

천보빈 기자  happyqhr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보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