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함양
함양교육공동체, 함양중 사거리 회전교차로 설치 반대군의회, 회전교차로 예산 삭감 요청
함양군 교육공동체가 회전교차로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며 군청 앞에서 요구하고 있다.

함양군 교육공동체(가칭 보행권 확보 대책위)는 “보행권 확보가 먼저다. 군은 일방적인 회전교차로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4일 군청 정문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에 신호등과 과속카메라 설치를 의무화하는 일명 ‘민식이 법’이 국회 본회의에 계류중에 있다”며 “군은 학부모와 시민단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학교 통학로에 신호등을 없애고 회전교차로를 설치하겠다고 밀어붙이고 있어 막장행정의 끝판왕임을 자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군이 도로정비사업을 한다며 기존에 있던 건널목 신호등을 없애고 회전교차로를 설치하면 통학하는 아이들과 노약자들의 안전한 보행권이 확보되지 않아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5개여월 동안 회전교차로 설치를 반대하는 학부모와 아이들, 시민단체와 단 한차례의 의견수렴이나 의사토통이 없이 군이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분통이 터진다”고 했다.

이들은 “군이 남중 교차로에 신호등을 없애고 회전교차로를 설치할 계획을 갖고 마을회관을 다니며 주민설명회를 이어가고 있다”며 “주민설명회가 주민 간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군이 회전교차로 기초사업예산 3억 원을 추경예산에 제출했다가 군의회의 반대로 무산된바 있어 이번에도 정례회에 회전교차로 전체 예산 85억 원중 30억 원을 쪼개서 예산승인을 요청했는데 삭감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군의회는 아이들의 보행권이 확보되지 않는 회전교차로 사업에 단돈 1원의 예산도 승인해서는 안된다”며 “일방적으로 추진할 경우 군민들의 저항에 부딪칠 것”이라고 밝혔다.

한태수 기자  ht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