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하동군, 어려움 겪는 양돈 농가 돕는다군청 돼지고기 수육 시식회 열어
수육 100㎏ 제공 공무원 250명 시식

하동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돼지고기 소비가 줄어 어려움을 겪는 양돈 농가를 돕고자 5일 점심시간 군청 구내식당에서 ‘한돈 소비촉진 시식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한돈 소비촉진 행사는 ASF 발생 이후 소비심리 위축으로 돼지고기 소비가 줄어듦에 따라 한돈 소비를 촉진하고 한돈의 안전성을 알리고자 하동군을 비롯해 농협 하동군지부, 하동축협, 하동수협, 하동산림조합, 한돈협회 하동군지부 공동 주관으로 마련됐다.

시식회에는 윤상기 군수를 비롯해 이정운 공무원노조지부장, 손두기 농협 군지부장, 이병호 축협조합장, 손영길 수협조합장, 정철수 산림조합장, 문석주 한돈협회 군지부장 등 기관·단체장과 공무원 등 250여 명 참여해 점심식사와 함께 돼지고기 수육을 시식했다.

또한, 행사에는 횡천면에서 생산된 미나리와 알프스하동 김치 4종 세트가 함께 제공됐으며, 사회적기업 제품 홍보 일환으로 악양면에 소재한 (주)에코맘의산골이유식이 자체 생산한 푸딩이 후식으로 제공됐다.

윤상기 군수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사람에게 무해하기 때문에 걱정하지 말고 지역 유관기관에서도 안전한 우리 돼지고기를 많이 소비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식회를 공동 주관한 기관·단체에서는 동절기를 맞아 지역방위에 힘쓰는 장병들을 격려하고자 육군 제8962부대 5대대와 공군 제8357부대에 돼지고기 300㎏을 전달했다.

정한성 기자  j11s66@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