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김해 공항소음 차별지원 해법 나와야

김해국제공항 항공기 소음피해에 대한 주민 보상 차원에서 지급되는 주민지원사업비가 부산-김해 간 차이가 너무 커 이를 현실에 맞게 조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해시의회 김형수 의장이 지난 4일 시 프레스센터 브리핑을 통해 밝힌 바에 따르면 내년 공항소음피해 지원 사업비는 부산과 김해가 9대 1로 부산 강서구가 16억2천만 원인데 비해 김해시는 1억8천만 원에 불과했다. 정부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했다. 이는 김해공항의 소음도 조사를 하면서 정부가 대책지역(75·80웨클 이상)만 반영하고 인근지역(70·75웨클)은 제외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으로 정부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했다.

실제 정부의 지난해 김해공항 소음도 조사에서 부산은 대책지역 가옥 수가 830세대로, 김해는 134세대로 나왔다. 문제는 인근지역인데 김해는 3만263세대나 될 정도로 많은데 반해, 부산은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부산의 인근지역 세대수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반면 정부는 김포공항의 경우 주민 지원사업비 배분을 위한 공항소음도 조사에서 대책지역과 인근지역을 함께 반영하고 있다. 김해공항 주변 주민들은 현재 소음 피해를 겪으면서도 소음 규제기준에 미달한다는 이유로 적절한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는 불만이 팽배해 있다. 이 비율은 2005년 3월에 결정됐다. 국토부는 5년마다 소음영향도 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지원 및 배분 근거로 삼도록 돼 있다.

하지만 2017년까지 12년 동안 소음영향조사를 하지 않아 김해 지역 주민들의 소음 피해는 안중에도 없다는 것인지 국토부는 직무유기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9월 ‘공항 소음대책사업비’의 불합리한 배분도 비판의 도마 위에 올라 있다. 지난해 김해공항에서 거둬들인 착륙료는 전국 공항의 30.6%인 196억 원이다. 착륙료의 75%는 소음대책비로 사용하게 되는데 김해공항에 집행된 것은 전체의 7.7%인 49억 원에 불과했다. 반면 제주공항은 전체의 24%인 153억 원을 거뒀으나 121억 원을 가져갔다. 각 공항에서 걷히는 착륙료와 각 지역에 투입되는 소음대책사업비가 비례하지 않아 형평성에 차이가 난다는 건 이해가 되지 않는다. 국토부는 정확한 소음구역 조사와 형평성으로 현실적 보상 방안이 마련돼야 할 것이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