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남해군, 올해 남도마늘 251톤 수출수출용 포장·세척시설 완비
깐마늘 수출 활력 더해
보물섬남해클러스터조공법인에서 포장 세척시설을 이용한 깐마늘 선별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남해군이 지난달 말 기준 남도마늘 251톤, 70만 달러어치의 수출 실적을 올렸다.

군은 수출품목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던 흑마늘 제품이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잠시 제동이 걸렸으나, 지난 8월을 시작으로 신선농산물인 깐마늘과 피마늘이 미국과 대만시장으로 꾸준히 수출돼 8억400여만 원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현재 남해군은 농특산물 글로벌 마케팅의 일환으로 농산물가공시설 장비 지원, 새로운 해외시장 개척 및 마케팅,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참가 등 다양한 수출촉진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최근에는 산지 통합마케팅조직인 서면 보물섬남해클러스터조공법인에 수출용 깐마늘 포장·세척시설을 완비해 수출상품 생산에 있어 활력이 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박재철 남해군농업기술센터소장은 “수출 추진과정에서 어려움이 많으나, 남해군의 청정이미지를 앞세워 신선농산물과 같은 수출품목 발굴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시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