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상대-경남과기대, 협약 체결…대학통합 탄력연석회의 열어 대학통합 심의·의결

오는 2021년 3월 통합 대학 첫 신입생 모집을 추진하는 진주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대학통합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

경상대와 경남과기대는 10일 오후 4시 경상대 GNU컨벤션센터 4층 중세미나실에서 양 대학 ‘통합공동기획위원회’ 및 ‘통합공동추진위원회’ 연석회의를 개최해 대학통합을 심의·의결하고 통합 협약을 체결한다고 9일 밝혔다.

연석회의는 지난 10월에 마련한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과 통합 여부에 대해 지난달 4~8일 실시한 양 대학의 의견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대학통합을 최종적으로 심의·의결하고 이어 협약을 체결해 대내외적으로 대학통합을 알리고 공식화하기 위해 열린다.

연석회의에는 대학통합공동추진위원장(양 대학 총장)과 추진위원, 통합공동기획위원장(양 대학 부총장)과 기획위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다.

양 대학은 지난 6월 대학통합 공동추진위원회(공동추진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공동추진위원회 산하 공동실무위원회에서 비전·특성화 분야, 교육·연구 분야, 행정·인프라 분야를 중심으로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을 도출했다.

‘대학통합 추진 기본계획(안)’은 공동기획위원회를 거쳐 지난 10월7일에 공동추진위원회 심의를 통해 확정하고 각 대학별로 지난달에 대내외 구성원을 대상으로 의견조사를 실시했다.

지난달 의견조사 결과, 대학통합 찬성은 경상대는 62.4%, 경남과기대는 63.7%로 나타났으며, 그 결과는 각 대학별 의사결정체제의 심의를 거쳐 통합에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이번 연석회의에서는 지난달 양 대학의 의견조사 결과 및 통합의사결정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대학통합을 최종 의결하게 된다.

양 대학 총장은 “이번 대학통합 협약을 토대로 앞으로 통합실행계획 마련을 위해 유사중복학과 통합 등 많은 현안과제 등이 있다”며 “앞으로 현안과제 등이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구성원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