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경남도, 배·단감 북미 해외시장 개척판매 수익 1억 원 달성

경남도가 도내 신선농산물(단감, 배)의 북미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9일까지 캐나다 밴쿠버와 토론토에서 경남도 신선농산물 홍보·판촉행사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판촉행사는 신선농산물의 수입이 늘고 있는 캐나다 현지시장 진입 확대를 위한 것으로 한국배영농조합법인(배), 동읍농협(단감) 두 품목을 대상으로 캐나다 주요도시인 밴쿠버(한남마켓 4개 지점)와 토론토(갤러리아 3개 지점)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현지 대형마트인 월마트(Walmart)와 로브로(Loblaws)를 방문해 현지 농식품의 유통현황을 조사했고, 현지 바이어인 티-브러더스(T-BROTHERS)와 코리아 푸드 트레이딩(KOREA FOOD TRADING) 본사 및 물류센터를 방문해 향후 도내 농식품의 수출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경남 신선농산물 홍보·판촉행사가 진행되고 있는 각 매장 내 시식행사를 통해 선보인 경남 배와 단감의 아삭한 식감과 높은 당도에 현지 교민들은 좋은 반응을 보였으며, 이번에 선적한 34t 외에 추가 선적도 진행할 계획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번 판촉행사를 통해 신선한 과일과 채소의 소비가 매년 늘고 있는 캐나다 현지 시장을 개척해 수출국 다변화를 꾀하고, 교민 및 현지 소비자에게 인지도를 높여 북미시장에서 경남 신선농산물 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