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전시·미술
산청박물관 ‘산청 풍경을 담다’ 展문체부 ‘1관1단’ 사업 일환
박지선_햇살좋은날

산청박물관(관장 박우명)이 지역민들이 직접 그린 작품을 선보이는 ‘산청의 풍경을 담다’ 전시회를 개최한다.

박물관은 10일 오후 2시부터 22일까지 지역민 9명으로 구성된 그림 동아리 회원들의 작품 30여 점을 전시한다.

회원들은 올 한 해 동안 산청의 수려한 자연경관을 종이와 한지, 견지 등의 화폭에 담아 왔다. 이번 전시에서 아크릴화와 수묵채색화 등 다양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산청박물관이 올해 초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1관1단’ 공모사업에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1관 1단’ 사업은 각 지역의 1관(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마다 1단(지역민으로 구성된 문화예술 커뮤니티)을 육성·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역주민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공간을 활용해 문화예술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산청박물관은 지난달 서울 홍대 입구 경의선 책거리 문화산책 갤러리에서 열린 ‘1관1단 전국 전시회’에도 참여해 작품들을 전시한 바 있다. ‘1관1단 전국 전시회’는 사업수행 기관 70곳 가운데 10곳을 선발해 열린 공동전시다. 

박우명 산청박물관장은 “이번 전시가 산청의 아름다움을 더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우리 박물관은 전시에 국한된 곳이 아닌 문화예술활동의 장으로 거듭나 지역민과 함께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