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 시내·마을 버스요금, 10% 이상 오른다1월10일부터 시내버스 요금 인상
직행좌석버스 현행 요금 유지

창원시는 경남도 소비자정책위원회가 심의·의결한 운임·요율 기준에 따라 내년 1월10일 첫차부터 시내버스 및 마을버스 요금이 인상된다고 10일 밝혔다.
 
시내버스 및 마을버스 승차 시 성인기준 200원, 청소년·어린이는 100원이 인상된다. 하지만 직행좌석버스는 인상 없이 현행 요금을 적용한다.

시내버스는 일반 현금 1300→1500원(15.4%), 교통카드 1250→1450원(16%), 청소년 현금 900→1000원(11.1%), 교통카드 850→950원(11.8%), 어린이 현금 650→750원(15.4%), 교통카드 600→700원(16.7%)으로 오른다.
 
마을버스는 일반 현금 1200→1400원(16.7%), 교통카드 1150→1350원(17.4%), 청소년 현금 850→950원(11.8%), 교통카드 800→900원(12.5%), 어린이 현금 600→700원(16.7%), 교통카드 550→650원(18.2%)으로 인상된다.
 
요금 징수방법은 일반, 중·고생, 초등생을 구분해 적용하며, 청소년 및 어린이는 마이비 고객센터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등록해야만 해당 할인 요금을 적용받을 수 있다.
 
시는 요금인상과 관련해 시민혼란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시 홈페이지 및 일간지 공고, 주요지점 및 다중집합 장소 중심 현수막 게시, 버스정보시스템(BIT) 안내문 표출, 버스 정류소 및 차량내부 홍보안내문 부착 등 대대적인 홍보를 할 계획이다.

전상현 대중교통과장은 “지난 2015년 8월1일 이후 약 4년 5개월 만에 요금이 인상됐다”며 “정부에서 추진 중인 주52시간 시행에 따른 근로여건 개선을 위한 인력채용과 시내버스 이용승객 감소에 따른 열악한 운수업체의 재정여건이 일부 해소 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요금이 인상되는 만큼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양·질의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운행상황에 대해 철저한 관리·감독 및 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