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GM창원공장, ‘자동차 노동자·가족’ 한시름 더나?퇴직인력 재취업 등 139억 국회통과
국무총리 건의, 정부 공감 속 재시행
허성무 창원시장은 국회를 방문해, 여야를 뛰어넘어 대량실직 위기에 처한 한국지엠 자동차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긴급 국비지원을 건의했다.

자동차 전반의 경영위기와 GM창원공장의 비정규직 대량해고 예고 속에 ‘자동차산업 퇴직자 재취업’ 지원예산이 국회 문턱을 넘었다.

정부가 올해 206억 원에서 내년 전액 삭감으로 안을 짰던 퇴직자 재취업지원 예산이 국회 논의 과정에서 139억 원으로 부활됐다.

창원시는 지난 6월 한국GM 카허카젬 대표 면담에 이어, 8월에는 GM해외사업본부 줄리안블리셋 사장과 면담을 통해 고용안정대책에 나서 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GM창원공장 비정규직 대량 해고사태에 대해 ‘대승적 결단’을 요청하는 입장을 한국GM 측에 전달하는 등 대량 해고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오고 있었다.

국회 예산안 심사가 시작된 지난 10월부터는 경남도와 공조 속에 허성무 시장이 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한 예결위원 협조를 위해 국회를 수차례 방문해 자동차 재취업사업의 재시행의 필요성을 절실히 호소하며 국비지원을 가결해줄 것을 요청해왔다.

특히, 지난달에 이낙연 국무총리와 만나 “군산GM 철수에 따른 경제 충격을 이미 경험한 만큼, 대규모 고용조정의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정부차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력이 선결돼야 한다”며 강력하게 건의했다.

이에 창원시는 자동사산업 위기대응을 위해 3년간 2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는 ‘미래 자동차 핵심부품 기술개발 및 인증 지원사업’을 시작했고, 300억 원 규모의 ‘자동차 섀시모듈화 전략부품 개발 지원사업’도 추진 중이다.

시는 “자동차산업 기술변화에 따라 내연기관 중심에서 친환경 자동차 부품산업으로 단계적으로 전환을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허성무 시장은 “업계 종사자의 일자리문제 해결과 함께 기술개발 고도화지원 등 미래 자동차로의 산업전환을 통해 자동차산업의 고용시장 안정과 산업혁신을 이뤄 내겠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