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산청주민 일제히 “박항서 베트남 우승 축하”생초면 등 현수막 내걸고 축하인사
郡 “산청과 베트남 형제 인연”
산청 생초면 박항서 베트남 축구감독 고향집.
산청군청 입구에 표시된 박항서 감독 동남아시안게임 우승 축하 메시지

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베트남의 승전보에 박항서 감독의 고향인 경남 산청군이 축제 분위기다.

11일 오후 현재 박 감독의 고향 생초면을 비롯해 산청군 일대는 ‘박항서 감독 동남아시안게임 우승 축하’ 현수막이 일제히 내걸렸다.

현수막은 지역주민들은 물론 산청군체육회와 생초면체육회, 생초면, 생초면 이장단, 반남박씨 종친회를 비롯해 그의 고향 친구들과 친척, 후배들이 앞다퉈 설치했다.

지역민들은 식당이나 시장 등 사람이 모이는 곳이면 빼놓지 않고 박항서 감독의 활약에 대해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다.

한 주민은 “연세가 지긋한 할머니들도 마치 아들 이야기를 하듯이 박 감독 자랑을 한다”며 “박 감독이 소문난 효자라 특히, 어르신들게 인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베트남 선수들이 산청 주민같이 느껴진다. 최선을 다한 박 감독과 베트남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푹 쉬고 잘 회복하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특히, 산청군은 ‘박항서 매직’에 힘입어 산청과 베트남 간의 교류가 더욱 활발해 지길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박 감독과 베트남 U-22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들려준 승전보는 산청 주민들에게도 큰 기쁨이자 영광이다”며 “말 그대로 신화를 써 내려가고 있는 박 감독과 베트남 선수들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군은 현재 베트남 맞춤형 관광상품개발과 현지여행, 항공사 관계자 초청 팸투어 등 지속적인 친 베트남 관광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또, 생초면에 ‘베트남 친화마을’을 조성할 계획도 수립 중이다. 베트남 친화마을이 조성되면 베트남 관광객 유치는 물론, 다문화가족과 더불어 살아가는 ‘다문화 친화마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 감독의 고향인 산청군과 베트남은 이제 친구관계를 넘어 형제의 인연을 맺게 됐다고 생각한다”며 “서로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정책을 개발해 꾸준히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