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통영, 버려지던 동백씨앗 ‘동백기름’ 재탄생화장품 원료 등 일본·프랑스 수출

통영 동백기름이 일본과 프랑스에 수출되는 등 화장품 원료와 식용기름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통영시 소재 ㈜한국동백연구소는 동백씨앗에서 추출한 동백기름 7t을 프랑스로 수출했다고 11일 밝혔다. 3.3t을 일본과 프랑스로 수출한데 이어 올해 두 번째 수출이다.

꽃이 떨어진 자리에 맺은 동백열매는 보통 열 개 남짓한 씨앗을 품고 있다. 그동안 동백씨앗은 딱히 쓸모가 없어 버려졌지만 최근 기능성 화장품과 고급 식용오일로 가공돼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동백오일에는 올레인산이 올리브유보다 약 20% 이상 높게 함유돼 있어 최고급 식용오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통영에서 생산되는 동백오일에는 올레인산이 85% 이상 함유돼 있어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고 있다.

이 같은 품질로 통영의 동백오일은 지난 2005년부터 15년째 일본과 프랑스로 수출되고 있다.

또, 쓸모없이 버려졌던 동백씨앗을 수매하기 시작하며 지역의 새로운 일자리와 소득원도 생겼다. ㈜한국동백연구소는 매년 전국의 25~30t의 동백씨앗을 수매해 동백기름으로 가공하고 있다. ㈜한국동백연구소는 지난달 동백기름을 착유하고 정제하는 과정에 대해 특허를 출원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