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고성署, 병원 간호조무사 살해 혐의 40대 체포경찰, CCTV로 피살자 집 출입 확인

자신이 입원했던 병원의 간호조무사 집에 찾아가 살인을 저지른 40대가 경찰에 체포됐다.

고성경찰서는 살인혐의로 A(43)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9일 오후부터 10일 오전 사이 고성군 고성읍 한 아파트에서 B(61·여) 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의 지인이 혼자 살던 B 씨가 연락을 받지 않자 집으로 찾아갔다가 숨진 것을 발견하고 신고했다. 경찰은 B 씨의 얼굴과 팔 등에 멍자국을 보고 타살을 의심했다.

이에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A 씨가 지난 9일 오후 4시쯤 B 씨의 집에 들어갔다가 다음날 오전 7시30분께 나오는 모습을 확인했다.

A 씨는 범행 후 그대로 달아났다가 고성의 한 모텔에서 경찰에게 긴급체포됐다. A 씨는 숨진 B 씨가 근무하던 병원에서 2년 정도 재활치료를 받아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B 씨 집에 간 것은 맞다. 술을 마셨고 취해서 잘 기억이 안 난다”며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과 경위 등을 조사하기 위해 B 씨의 시신을 부검할 방침이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