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전시·미술
통영문화원, ‘통영 죽도 별신굿’ 사진전 연다죽도 별신굿 사진 30여 점 전시
‘통영 죽도 별신굿 사진전’은 김일룡 문화원장이 1980년대 통영시 한산면 죽도의 별신굿을 직접 촬영한 것으로, 당시의 죽도 별신굿 사진 30여 점이 전시된다.

통영문화원(원장 김일룡)은 오는 16일부터 31일까지 통영시 문화동 통영문화원 전시실에서 1980년대 ‘통영 죽도 별신굿’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통영 죽도 별신굿 사진전’은 김일룡 문화원장이 1980년대 통영시 한산면 죽도의 별신굿을 직접 촬영한 것으로, 당시의 죽도 별신굿 사진 30여 점이 전시된다.

과거 통영과 거제를 중심으로 한 남해안 어촌마을에서 행해지던 남해안별신굿은 어민들의 풍어와 마을의 평안을 기원하기 위해 약 3년을 주기로 정기적으로 행해지던 마을의 공동제의(共同祭儀) 였다.

그러나 현재는 거의 사라지고 통영의 한산면 죽도마을에서 전승돼 그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김일룡 문화원장은 “죽도 별신굿은 무녀가 마을주민들과 밤새 어울려 함께 춤추면서 맺혔던 한을 풀고 질펀하게 한바탕 여흥을 즐기며 마을의 안녕과 번영, 그리고 각 가정의 평안과 풍요를 기원하는 마을 단위의 축제였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사진전을 통해 소중한 통영 지역의 문화유산인 남해안별신굿의 보존전승에 미약하게나마 기여할 수 있도록 많은 관람을 부탁한다”고 덧붙혔다.
   
한편, 1987년에 국가무형문화재 제82-라호로 지정된 남해안별신굿은 1996년 남해안별신굿의 보유자로 인정받은 정영만 선생이 현재 계승 및 보존하고 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