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소규모 주민숙원 설계, 공무원이 직접 한다내년 조기발주·경제 활성화 기대

하동군은 새해 소규모 건설사업의 조기 발주를 통한 주민숙원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20년 건설사업 자체 합동설계단’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군은 건설교통과장을 총괄운영단장으로 본청과 읍·면 소속 시설직공무원 3반 25명의 합동설계단을 편성해 16일부터 내달 17일까지 한 달여간 재난종합상황실에서 합동설계를 실시한다.

설계 대상은 본청 및 13개 읍·면의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218건에 사업비 44억6000만 원이다.

분야별로는 △건설교통과 128건 △읍·면 건의사업 54건 △안전총괄과 36건 등이며 내년 상반기 중 100% 발주·준공된다.

군은 설계에 앞서 16일 합동설계단 운영계획 공유를 위한 전체 회의를 개최한 후 읍·면장, 군의원, 마을이장, 새마을지도자, 이해관계인 등 주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대상지를 확정할 계획이다.

그리고 반별로 철저한 현장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설계 추진사항과 문제점 등에 대해서는 매주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보고하고 해결하며 측량과 설계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군은 이번 자체설계를 통해 4억4600만 원의 설계용역비 절감효과는 물론, 경력이 부족한 시설직공무원의 기술습득과 설계능력을 향상시키는 교육효과도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합동설계단 운영으로 예산절감과 함께 내년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의 조기 발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우기 재해예방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