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BNK금융 부산·경남은행, 특별자금 1조 지원중소기업 등 내년 2월25일까지

BNK금융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경자년 새해 설 명절을 앞두고 자금난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총 1조 원 규모의 ‘BNK 2020 희망나눔 새해맞이 특별대출’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내년 2월25일까지 두 달간 각 은행별로 5000억 원씩(신규자금 2000억, 기한연기 3000억) 총 1조 원 규모로 지원하게 된다.
 
중점 지원 대상기업은 지역 내 창업 3년 미만 중소기업, BNK금융과 10년 이상 장기 거래 중인 중소기업, 생계형 소상공인, 기술력 우수 중소기업, 지역 일자리 창출 기업, 지자체 전략산업 영위 중소기업이다.

업체별 지원한도는 최대 30억 원으로 중점 지원 대상기업에 대해서는 최대 1.0%의 금리감면도 지원한다.

BNK금융 관계자는 “이번 새해맞이 특별대출이 설 명절을 앞두고 일시적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BNK금융은 앞으로도 지역 내 중소기업의 경영애로 해소와 창업 기업, 일자리 창출 기업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보빈 기자  happyqhr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보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