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황교안 경남 찾았다…“총선서 16석 다 차지”“총선 승리 文정권 엄중 경고해야”
“자유우파·자유민주세력의 버팀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주요 당직자들이 10일 경남 창원대학교 종합교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손을 맞잡고 인사를 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경남을 찾아 “이번 총선에서 우리가 꼭 (경남) 16석을 다 차지해 제가 꽃다발을 들고 올 수 있도록 승리의 길을 열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창원대에서 열린 경남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지금 경남 의원이 12명이다. 4자리 남았다. 12자리도 우리가 확보했는데 똘똘 뭉쳐 남은 4자리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금년에는 경제가 제대로 살아나야 한다. 경제를 살리는 한 해가 되도록 힘을 모으자. 또 우리가 잃어버렸던 자유를 되찾는 자유 회복의 한 해가 되길 바란다”며 “오는 4월15일 총선에서 우리가 16석을 다 확보하고, 부산도 대부분 확보하고 이런 바람들이 위로 가서 대한민국을 바꾸는 총선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다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올해 우리의 공통된 목표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총선에서 승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민생 얘기하는 것을 얼마 전까지 못 들어봤다. 전부다 적폐다. 전부다 상대방을 죽이는 일만 한다”며 “또 오로지 북한바라기다. 동맹과의 관계에 대해서 별로 관심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잘못했다고 하면 용서할 수 있다. 그런데 이 정부가 하는 것을 보면 잘 해보려고 하는 것이 아니다. 특정한 목적을 가지고 그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완전히 하수인 노릇을 하고 있다. 한국당만 힘들고 어려워도 무엇이 나라를 살리는 길인가 외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날치기 처리한 것을 보면 이 정부가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알 수 있다”며 “또 검찰 인사를 보면 이 자들이 공수처를 통해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 짐작할 수 있다. 이 정부의 좌파독재를 위한 준비”라고 지적했다.

또 “이번 총선에서 우리가 만드시 압승해서 이 정권에 엄정하게 경고하고 제대로 된 국정운영을 할 수 있도록 해야 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정부가 계속 잘못된 길을 간다면 우리는 더 큰 힘으로 국민의 힘으로 반드시 폭정을 막아내는 끝장내기 작전에 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통합해야 다음 선거에서 이기고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낼 수 있다. 이기기 위한 필수조건”이라며 “한 가지는 쇄신이다. 우리를 바꿔야 한다. 새로운 당으로 거듭나야 한다. 아직은 부족하지만 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경남은 20대 총선을 제외하고 늘 총선에서 압승해왔던 지역”이라며 “자유우파, 자유민주세력의 든든한 버팀목이다. 다시 과거의 위상을 되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