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경남지역 올해 초등 돌봄교실 운영 기대감 높여야

학교에서 오후 돌봄까지 책임지는 ‘초등 돌봄교실’은 맞벌이 부모에게 큰 도움이 되는 제도로 부각되고 있다. 이와 함께 정부가 매년 돌봄교실을 늘리고 있지만, 여전히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교육부는 지난 8일 2020학년도 신학기 초등돌봄교실 운영 방안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국고를 지원해 초등돌봄교실 700실을 확충해 지난해보다 1만4000명이 증가한 30만4000명의 학생들에게 돌봄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경남은 기존(지난해 4월 말 기준) 973개인 초등돌봄교실(방과후학교 연계형 포함)을 15개 더 늘릴 계획이다. 하지만 신설되는 4곳 학교에 3개씩 돌봄교실을 설치할 경우 기존 학교에서 돌봄교실이 늘어나는 것은 3개 정도인 셈이다. 이로 인해 신청자가 정원을 초과하면 추첨을 할 수밖에 없는데, 떨어진다면 당장 오는 3월부터 막막한 상황에 처해진다는 우려스런 반응이다.

지난해 경남 초등돌봄교실에 큰 만족도를 보이며 희망자가 많아 정원 초과로 977명이 대기를 하다 결국 과밀 추가 수용을 했지만 지난해 2월 중순 기준으로해 대기자는 732명이 혜택을 못 보았다. 전용 돌봄교실이 부족한 것도 문제다. 오후 돌봄교실 전체 875개 중 전용교실은 737곳이다. 나머지는 기존 교실을 활용하기 때문에 학생들이 하교한 이후에 운영해야 하고 공간이나 시설에 제약이 따를 수밖에 없다. 뿐만 아니라 과밀교실의 문제도 불거지고 있다. 교재와 교구, 바닥 난방 시설 설치 예산이 소요돼 전용교실을 무한정 늘릴 수는 물론 없지만 예산상 문제가 전용교실 확대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것도 보완할 점이다.

초등돌봄교실은 맞벌이뿐 아니라 취약계층, 형편이 어려운 가정의 아이들을 공교육 안에서 우선순위로 돌봐주기 위해 만든 제도다. 물론 지역아동센터도 있지만 학부모들은 굳이 학교 밖으로 나가지 않고 학교의 방과 후 프로그램도 이용하고 숙제나 간식도 챙겨주는 돌봄교실을 선호하기 마련이다. 제도의 내실화를 다지려면 신청자 수요도 감당하지 못하는 수요와 공급의 불일치부터 해소해야 할 것이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