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목공예전수관, 감동과 힐링 공간 자리매김교육·체험 등 시민들 품속으로

진주목공예전수관은 지난 2018년 11월에 문을 연 이후 시민들과 함께하는 일일체험, 정기 교육프로그램, 다양한 공예품 전시 행사 등을 통해 많은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15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정기 교육과정 및 일일체험 수강생 4700여 명이 프로그램에 참여했고, 개관 1주년 수강생 작품전시회 등 각종 공예 행사에 1만여 명의 관람객들이 방문했다.

또한 유관기관, 읍·면·동 자원봉사단체, 일반시민 동호회 등의 교육 연수 체험과 회의 및 세미나 장소로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시는 교육과정으로 취미반(생활목공예 초급 : 4회), 기초반(목판각, 생화가구, 생활목공예 : 8회), 전문가반(짜맞춤가구 초·중급, 서각 : 24회)뿐만 아니라 2~3시간 이내 완성 가능한 일일체험반(주·야간반)도 운영하고 있다.

현재 교육 프로그램 과정에 대한 신청·문의가 많아 올해 상반기 중으로 주·야간반 과정을 증설해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진주목공예전수관이 교육, 체험, 전시 등을 통해 더 많은 시민들에게 몸과 마음의 힐링(healing)과 소소한 행복을 얻을 수 있는 휴식공간이 되길 기대한다”며 “유네스코 공예·민속예술 창의도시 진주의 주역으로서 진주 공예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