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 소상공인·전통시장 경쟁력 강화 추진소상공인 성공시대 지원 사업 지속 추진
효율성 제고·전통시장 활성화 도모

창원시는 “올해에도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지원확대로 소비시장의 여건을 개선해 내수 상권의 자생력을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올해에는 소상공인의 창업과 경영안정을 위한 ‘소상공인 육성자금지원사업’을 300억 원 규모로 운영하고, 내년까지 2000억 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조성해 소상공인 대상 1억 원 한도 내 연 1.25% 금리를 우대 지원한다.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를 위한 점포 시설개선이나 홍보비 등을 지원하는 ‘소규모상가 환경개선사업’, ‘소상공인 소규모 경영환경개선사업’도 확대 추진하며, 소기업·소상공인 공동사업 인프라 구축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소상공인 협업화 지원사업도 지속한다.

또한, ‘소상공인 컨설팅’ 사업을 통해 경영상 애로사항을 맞춤형으로 해소하고 ‘민원콜센터’ 운영을 더욱 활성화해 소상공인의 각종 애로사항 상담 및 지원관련 업무를 확대할 계획이다.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으로는 ‘2020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된 산호시장 등 5개 시장 주차장을 118억 원 예산으로 신·증축 및 개보수한다.
 
대형화재에 취약한 전통시장의 화재발생에 대비 화재안전망을 구축하는 화재알림시설 설치사업 및 노후전선정비사업으로 안전한 전통시장 환경을 조성하고, CCTV 설치, 소방시설 개선 등 노후 시설현대화사업도 32개 시장에서 추진된다.

올해 문화관광형시장에 선정된 창동통합상가와 명서시장은 오는 ’22년까지 19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시장브랜드를 구축하고, 지역관광지 연계, 스토리텔링 도입 등 특성화사업으로 시장 매출 증대 및 고객유인에 기여할 계획이다.
 
성원그랜드상가 등 12개 시장은 스스로 사업을 선택하고 설계, 추진하는 시장경영바우처지원 사업을 통해 자생력을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유도해 나간다.

박진열 창원시 경제일자리국장은 “내수상권 활성화를 위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전방위적 지원을 통해 민생경제 활력을 제고시키고, 자생력을 강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