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로봇랜드 특별감사’ 착수업무처리 적정성 등 점검

경남도가 오는 20일부터 ‘경남마산로봇랜드’의 민간사업자 실시협약 해지 논란 등에 대해 특별감사를 실시한다.

도는 현재 본격 감사에 앞서 관련 자료 수집 및 검토에 들어간 상태라고 밝혔다. 감사 대상은 도 관련부서 및 창원시, 경남로봇랜드재단으로 지난 2015년에서 지난해까지 로봇랜드 조성 및 운영 업무 전반이다.

특히, 로봇랜드 조성 주요시설 공사의 적정성과 민간사업자 채무 불이행 및 실시협약 관련 업무처리의 적정성 등에 대해 중점 점검할 예정이다.

채무 불이행으로 2단계 사업이 중단 위기에 처한 상황에 대한 철저한 원인 규명을 위해 법무와 회계, 토목·건축 분야의 민관 전문가를 함께 참여시켜 전문성과 공정성을 확보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는 소속 전문인력을 지원받는 방안을 이미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도 감사관실 관계자는 “로봇랜드 추진과정에는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얽혀있는 등 복잡한 사안이나 이런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겠다”며 “감사결과 위법사항이 드러날 경우 관련 규정에 따라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로봇랜드는 국비·경남도비·창원시비 등 공공부문에서 2660억 원, 민간부문에서 ㈜대우컨소시엄이 4340억 원 등 총 7000억 원을 투자하는 민관 공동사업이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일대 125만9890㎡(약 38만 평)에 국내 최초로 로봇을 소재로 한 테마파크 조성을 목표로 한다. 놀이시설 등 1단계 사업이 완료된 이 로봇랜드 사업은 호텔·펜션 등 숙박시설을 짓는 2단계 사업으로 나아가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는 상황이다.

민간사업자인 ㈜대우건설 컨소시엄을 비롯해 경남도·창원시로부터 사업 추진을 위임받은 경남로봇랜드재단, 테마파크 운영사인 ㈜서울랜드 등으로 구성된 특수목적법인 경남마산로봇랜드㈜(PFV)가 은행권에서 대출받은 950억 원 중 50억 원을 상환기한 내 갚지 못했고, 이에 대주단에서는 실시협약 해지를 PFV에 통보하면서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