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경찰청, 특별치안활동 명절 분위기 확보집중 단속으로 안정된 교통흐름 확보
경남경찰청 전경.

경남지방경찰청은 오는 20일부터 27일까지 8일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평온한 명절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설 명절 종합치안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설 연휴에는 평시 대비(2019년 일평균 기준) 전체 112신고는 감소하지만 중요범죄신고(13.1%), 가정폭력(70.9%), 폭력(21.6%)이 증가하고 교통량은 전년보다 짧은 연휴(5→4일)로 인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경남경찰은 설 명절 특별치안활동으로 경찰관기동대, 의경중대 6개 중대(약 360명)를 민생치안에 우선 지원하고 자율방범대 등 협력단체 활동을 강화한다.

또한 금융기관, 편의점, 금은방 등 범죄취약지 방범진단과 범죄예방을 위해 집중 홍보하고 체감치안과 직결되는 강·절도와 생활주변 폭력 집중단속 등 가시적 형사활동을 통해 범죄심리를 사전에 제압할 방침이다.

설 연휴 기간 가정폭력 신고 비중이 증가하는 만큼, 가정폭력 재발 우려가정에 대한 모니터링과 신고접수 시 신속한 현장출동으로 피해자 지원·보호에 만전을 기한다.

특히, 설 연휴 교통소통과 안전을 위해 교통경찰 비상근무를 실시, 소통위주의 교통관리와 주요사고요인 얌체운전 집중 단속으로 안정된 교통흐름을 확보한다.

전통시장, 대형마트와 공원묘지 등 혼잡지역과 고속도로 IC연계, 국도·지방도 혼잡구간에 대해 집중 관리에 나선다.

경남경찰청 관계자는 “설 연휴 기간 치안역량을 총동원해 민생침해 범죄를 예방하는 등 명절 마지막 날까지 범죄예방과 안전한 교통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유진 기자  tjsdndbwls12@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