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홍준표 “유승민 대리 등판…황교안 은퇴론과 다름없어”페이스 북 “외피 없어도 총선 돌파 가능해” 주장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7일 “종로 유승민 대리 등판론은 황교안 정계 은퇴론이나 다름없다”고 말해 주목을 끌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거대 정당에서 후보를 내지 못하고 미니 정당에서 종로 후보를 낸다면 그 선거는 보나 마나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종로 출마를 주저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당과 통합을 논의 중인 새로운보수당의 유승민 의원(당 보수재건위원장)을 향해 출마 요청이 이어지자 황 대표 등 당 지도부를 향해 쓴소리를 한 것.

홍 전 대표는 “황 대표가 안 되면 통합신당에서 추대 받는 장기표 선생이라도 내세워야 명분이 있다”고 꼬집기도 했다.

홍 전 대표는 중진들에게 험지 출마를 요구하는 한국당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당이 나를 무리하게 제거하고 이번 선거가 되겠나. 대선 경쟁자를 쳐내고 총선이 되겠냐”며 “대선에 나가겠다고 하면서 고향에서 당보다 신뢰를 못 받으면 대선 나갈 자격이 있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악의 경우 당의 외피가 없어도 총선 돌파가 가능하다는 판단이 섰기 때문에 고향으로 내려온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합심해 총선을 치를 때”라고 강조했다. / 김대홍 기자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