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코로나 사태’ 경남 중기, 소상공인 위기 대책 시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중국발 우한 폐렴) 사태로 도내 경제가 아사 직전으로 빠져들고 있다. 중소기업을 비롯해 도소매 판매·지역관광·음식·숙박업 등 지역경제기반이 위기 상황이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4·5일 중국과 거래하는 국내 중소기업 및 중국 내 현지법인을 둔 업체와 소상공인 서비스업체 등 250개사를 대상으로 ‘중소기업 피해현황 및 의견조사’를 긴급 시행한 결과, 이들 업체의 34.4%가 직접적인 피해를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비스업체 76.6%는 ‘내방객 감소로 인한 매출 축소’를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대부분 연매출 200억 원 미만, 종업원 수 50인 미만의 업체인데, 조사 시점이 지난주여서 피해 업체 수와 규모는 현재 더 커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 수출 비중이 11.6%나 되는 경남 중소기업 사정도 마찬가지로, 피해 기업들은 납세 유예, 피해기업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등을 호소하고 있다. 경남도가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특별자금을 지원하고, 기업지원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안정화 대책 마련에 나선 것은 그나마 다행스런 조치다. 정부는 중소기업·소상공인에 2조 원 정책금융도 지원하겠다고 한다. 지푸라기라도 붙잡고 싶은 기업과 소상공인 입장에선 정부와 경남도의 이 같은 대응이 어느 정도 도움은 될 것 같다. 하지만 정부와 경남도 대책이 당장 실질적 도움과는 거리가 멀다고 보는 것이다. 소규모 부품사업장은 공장 가동률을 최소한으로 유지할 수 있는 구체적 지원책을 요구하고 있다.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재정투입 확대와 금리 인하 등 거시적 차원의 대책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할 각계각층의 대안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지나친 불안감을 갖기보다 필요한 경제활동은 하는 것이 파장을 최소화하는 길이다. 코로나에 대한 지나친 과잉반응은 공포와 더불어 더 큰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역경제에 대한 정부와 시민사회의 효율적인 대응이 필요한 것이다. 코로나 공포로 인한 중국발 쇼크는 더 길어질 수 있다. 우리 경제의 과도한 대중 의존도를 낮추는 것도 시급한 과제로 지적되고 있다. 긴 안목의 실효성 있는 정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