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 ‘신종 코로나’ 지역경제 안정대책 추진소상공인 육성자금·소규모 환경개선 지원사업 조기 추진

남해군이 최근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군내 소상공인 매출 감소로 인한 지역경제 위축이 우려됨에 따라 소상공인 살리기에 나섰다.

군은 소비심리 위축과 매출 감소 등 피해상황 발생 우려에 대비해 올해 상하반기 각각 20억 원씩 지원하기로 한 소상공인 육성자금을 이달 중 40억 원 전액 지원키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은 연 2.5%의 이차보전금을 지원받아 경영안정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소규모 환경개선 지원사업도 이달 중 조기 시행한다. 남해군은 판매시점 정보관리시스템 구축, 점포경영환경 개선, 홈페이지 구축·홍보물 제작 등 환경개선 비용을 최대 80%까지 지원해 소상공인의 사업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또, 소상공인 안정대책 점검반을 편성해 소상공인 피해상황, 애로 및 건의사항을 접수하고 현장확인을 통해 피해상황을 경남도에 신속 보고해 관련 대책을 마련하는 등 발 빠른 대응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소상공인 단체와 함께 전통시장 상인 및 이용객들에게 마스크를 제공하며 소비심리 위축을 개선하기 위한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손소독제 상시 비치, 주기적 방역활동도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지역경제 침체가 예상됨에 따라 이번 안정대책을 수립하고 발 빠른 대응에 나서게 됐다”며 군민들에게 “지역상권이 위축되지 않도록 변함없이 이용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