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홍준표 양산을 출마 준비...김두관과 ‘빅매치’김태호...창원·성산 출마 ‘글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경남 양산을’ 출마를 염두에 두고 고향 출마를 접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홍 전 대표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김형오 공천위원장이 공개적으로 요청한 대로 오늘부터 밀양·창녕·함안·의령 지역구 정리 절차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도와주셨던 분들과 만나 저간의 사정을 설명드리고 양해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고향 출마를 고수해온 홍 전 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종로 출마 선언 후 당 공관위로부터 ‘수도권’ 험지 출마를 요구받았다.

그럼에도 고향 출마를 고수하던 홍 전 대표는 김 위원장과 직접 만난 후 고향 출마를 접고 경남의 험지 중 한 곳인 ‘양산을’ 출마를 저울질한 것.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양산을은 현역 민주당 의원(서형수)이 있는 곳으로, 현재 경남도지사를 지낸 김두관 의원(경기 김포갑)이 출마를 선언한 곳이다.

홍 전 대표는 “최근 내 고향 곳곳을 방문하면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이 ‘살기 어려운데 힘 있는 사람이 와서 정말 반갑고 고맙다’라는 말”이라며 “그때마다 나는 '나라 전체가 거덜 나고 있는데 내 지역만 잘 살 수가 있겠냐’고 답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의 본질은 이 정권을 퇴진시키고 나라를 바로잡으면 이 지역은 저절로 살아난다”며 “문 정권을 이제 퇴출해야 한다. 그것이 이번 4월 총선”이라고 정의했다.

특히 그는 “정권이 바뀌지 않으면 내 나라도 내 지역도 살아날 수 없다”면서 “이번에는 속지 마시고 꼭 투표 잘해달라. 나라를 바꾸는 힘은 국민의 선택에서 나온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양산을은 현역 민주당 의원(서형수)이 있는 곳으로, 현재 경남도지사를 지낸 김두관 의원(경기 김포갑)이 출마를 선언한 만큼 또 하나의 '빅매치'가 성사된 것이다.

앞서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두 분(홍준표·김태호)이 그 잘못된 장소(고향 출마)를 벗어나겠다고 하는 의지를 피력해 절반의 수확은 거뒀다”며 “언론 보도를 보면 한 분은 양산을, 한 분은 창원 성산 (출마) 의사를 밝혔고, 한 분으로부터는 직접 연락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의 경우 알려진 것과 달리 여전히 고향인 거창(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출마를 고수해 진통을 겪고 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지금 구조적으로 산청·함양·거창·합천을 떠날 수가 없다”며 “여기서 출마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한국당에) 공천을 달라는 것도 아니고 경쟁(경선)을 통해 자리매김이 되면 확대된 영역에서 역할을 하는 것”이라며 “지금 다른 지역에 갈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지사는 경남 창원시 성산구 등 ‘경남 험지’ 출마 의사를 묻는 질문에도 “내 입장은 전혀 변화가 없다”며 “김형오 공관위원장과 서로 대화를 주고받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

창원 성산은 고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의 지역구(현 여영국 정의당 의원)로, 역시 한국당에게는 쉽지 않은 곳이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