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거제
변광용 시장, 외포마을 찾아 “주민 안전 최우선” 강조주민 “작은 현장 살펴준 시장에 감사”

변광용 거제시장이 주민 건의사항 해결을 위한 현장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연초면과 장목면 일대를 찾아 시민들과 만났다.

연초면 마을 주민들은 “양지마을~야부마을 한일빌라 구간에 대한 도시계획도로 개설”을 건의했다.

변 시장은 “이 구간의 개설 필요성에 대해서 충분히 공감”한다며 “주택 소유주 보상 협의, 토지 매입 등 사업비가 큰 만큼 예산 확보 방안을 다각도로 강구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방문한 장목면 소계마을에서는 “마을안길 재포장”과 “구거 정비”를 요청했고 변 시장은 마을의 진입로부터 주민들과 함께 걸으며 불편사항을 꼼꼼히 확인한 뒤 관계부서에 조속한 정비를 지시했다.

현장에서 만난 소계마을 주민 김봉국(남, 85세) 씨는 “20년이 넘게 마을에서 이장으로 지냈었는데 이렇게 주민 불편을 살피기 위해 작은 현장까지 살펴봐 준 시장은 처음”이라며“시장님께서 이런 소외된 지역까지 각별히 배려하는 마음으로 시정을 살피시니 거제시의 미래는 밝을 것”이라고 응원과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변 시장은 “계속 강조해 왔듯이 주민, 특히 아이들의 안전은 최우선시 돼야 한다”며 “도로보수는 즉시 공사를 시행하고 인도 개설 부분은 보행 데크를 설치하는 등 다각적으로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는 장목~외포 구간 도로 재포장 건의 대상지를 살펴보고 주민들과 의견을 나눴고 변 시장은 “건의한 사항들이 빠른 시일 내에 시행될 수 있도록 시정에 적극 반영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거제시는 봄과 여름철 자연재난에 대비해 마을 내 재해 우려 지역 현장도 함께 방문해 어르신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지며 집중 예찰활동도 병행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