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통영시의회, ‘고용위기 지역 연장 결의문’ 채택지정 연장 촉구 건의안 결의

 

 통영시의회는 최근 간담회에서 통영시의 고용위기 지역 지정 연장을 정부와 관계 기관에 촉구하는 건의서를 채택했다.

 통영시의회가 결의한 ‘통영지역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고용위기 지역 지정 연장 촉구 건의안’은 통영시가 고용위기 지역 2년의 지원 기간 동안 정부의 지원을 받아 고용상황 개선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을 다하고 있으나, 각종 고용지표와 경제지표가 회복의 기미를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오는 4월 4일 고용위기 지역지정 기간의 종료 도래에 따른 것이다.

 지난해 통영시는 적조로 인한 양식 어류 집단 폐사, 고수온으로 인한 멍게 집단 폐사, 내수 소비 부진과 대일 무역분쟁으로 인해 수산업계는 침체됐으며, 관광객이 100만 명 이상 감소하는 등 관광산업은 위기에 처했고, 주택 등 부동산 매매 급감 등이 지속돼 지역 경제는 전반적인 침체를 겪고 있다.

 고용위기 지역 지정은 통영시 경제 회복 및 위기 극복의 원동력으로, 위기 지역 지정 기간 동안 정부로부터 고용유지 지원금의 확대, 일자리 사업비 우선 지원, 국세 납부 연장 및 체납처분의 유예 등의 혜택을 받았다.
 
 특히 지난해 법정관리 중이었던 성동 해양조선㈜가 2년여 만에 주인을 찾고, ㈜퍼쉬, ㈜DHI와 투자 협약을 체결하는 등 지역 경제 회복의 불씨를 지폈지만, 고용위기 지역 지정 종료는 그간 진행한 주요 사업에 추진동력을 상실하게 해 통영시 경제 위기 상황을 가속화할 것이다.

 통영시의회는 “지역 상권이 수년간 얼어붙었고 지역 경제는 연이은 직격탄으로 파탄지경에 이르렀다”며 “통영시가 반드시 재도약의 기회를 얻어 희망찬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오는 4월 4일 종료되는 고용위기 지역 지정기간을 1년 더 연장해 줄 것을, 13만 시민의 간절한 염원과 의지를 한데 모아 간곡히 건의 드린다”고 말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