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 코로나 환자 발생 방지…긴급회의코로나 확산 방지 총력

코로나 바이러스로 전 국민이 비상상태인 가운데 대구시가 뚫리면서 경상도의 지자체들은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밀양시는 21일 밀양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코로나19 대응 유관기관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환자 발생 방지를 위한 총체적 대책을 점검했다.

밀양시는 이날 대책회의에서 코로나바이러스는 이제 지역확산 단계에 접었다고 판단하고 전 공직자들이 전시에 준하는 비상조치를 취해 나가기로 했다.

밀양시는 다중이 모이는 장소를 우선 폐쇄하기로 하고 시립도서관과 학습관도 문을 닫기로 했으며 시외버스터미널에도 열감지카메라를 설치해 이동자들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로 했다.

밀양시와 유관기관은 직원회의를 축소하고 외부인이 참여하는 행사는 취소 또는 연기하기로 했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공직자들은 긴장감과 경각심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며 “시민들의 전화에 친절히 응대함으로써 시민들이 동요하지 않도록 하면서 생업에 열중할 수 있도록 해야 할것”이라고 당부했다.

박시장은 긴급대책회의에 이어 코로나19 대응현장 점검을 위해 경북 청도군과 인접한 밀양시 상동면에서 직원들을 독려한 뒤 상동역의 현장대응 상황을 살폈다. 또 이날 오후에는 읍·면·동장회의를 긴급 소집해 주민들에 대한 예방 홍보를 당부할 예정이다.

밀양시는 기차역에 열화상 카메라 설치를 이미 완료해 방문객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있으며 밀양시에서 대구와 청도, 경산을 왕래하는 시외버스 터미널에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열감지 체온계를 비치했다.

밀양마라톤대회와 역전경주 등 주요 행사는 취소됐고 시민이 참석하는 기획공연이나 지역 행사는 연기 또는 취소하기로 했다.

농축산업에 종사하는 중국인을 포함한 외국인에 대해서는 현장 방문을 통해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관리해나가고 있다.

공무원들이 시민과 함께 힘을 모아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밀양시는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24시간 가동하면서 긴장의 끈을 조이고 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