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하동군, 첨단 드론으로 ‘코로나19 막아라’터미널·관광지 등 다중이용시설
주요 관광지 드론 방역 소독

코로나19가 인근 지자체까지 확산한 가운데 하동군이 지역 내 유입을 차단하고 군민의 안전을 위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드론 방역에 나선다.

하동군은 29일∼3월1일과 내달 7∼8일 2주간 주말 4일동안 사람들이 많이 찾는 다중이용시설과 주요 관광지를 대상으로 첨단 드론을 활용한 방역소독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방역소독 대상지는 하동역·하동터미널·진교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과 송림공원·화개장터·최참판댁·청학동 삼성궁 등 주요 관광지이다.

군은 이번 방역 작업에 중량 13kg에 약제 10ℓ까지 담을 수 있는 드론을 투입해 2인 1조 2팀이 방역 효율이 높은 시간대인 오전 7∼10시와 오후 4∼6시 등 1일 2회 소독을 실시하고, 드론 방역 전 이용객에게 방역 사실을 알려 인체에 직접적인 노출이 없도록 유의하는 한편 필요 시 추가 방역도 계획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해 드론 방역 이외에도 다방면으로 대책 마련에 매진하고 있다”며 “군민들도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되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귀가 후 흐르는 물에 손을 깨끗이 씻는 등 예방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 8~9일 양일간 드론에 코로나 예방 문구가 담긴 플랜카드와 송출용 스피커를 달아 주요 관광지와 13개 읍·면 소재지를 순회하며 코로나 행동수칙을 알리는 대군민 홍보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정한성 기자  j11s66@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