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창원시, 코로나19 위기로 진해군항제 전면 취소군악의장 페스티벌도 취소
조속한 지역 경제 회복 박차

 최근 창원시는 진해군항제와 군악의장 페스티벌 내달 개최를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허성무 시장은 지난달 27일 오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진해군항제가 지역 상권에 미치는 경제 파급효과도 감안해야 하지만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이라며 개최를 취소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는 최근 코로나19 감염 확산 위기에 따른 시민들의 축제 개최 반대 여론을 고려하여 진해군항제축제위원회와 논의 끝에 결정한 사안이다.

 허 시장은 “추경예산 편성 시기를 앞당겨 긴급한 예산집행으로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위축된 지역 경제를 조속히 회복하는 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시장은 “행사 취소에 따른 지역 상권 위축에 대비해 다양한 활성화 지원대책을 강구할 것”이라며 “내년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진해군항제 축제로 찾아뵐 것을 약속한다”며 “축제 취소에 대한 시민들의 너그러운 이해를 바란다”고 심정을 밝혔다.

 

천보빈 기자  happyqhr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천보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