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한남포토
의령 남강변 봄 농사 한창

겨울잠을 자던 개구리도 깨어난다는 경칩이 지나면서 농촌의 들녘에는 봄 농사가 한창이다.

의령군의 남강변 우엉밭에서 농촌인구 고령화로 인해 일손이 부족한 농부들을 대신해 인력들이 긴 고랑을 쉴 새 없이 오가며 작업에 여념이 없다.

의령 우엉은 남강변 모래밭에서 자라 성장이 빠르고 품질도 우수해 인기가 높다.

이정민 기자  ljm@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