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안
함안군 공무원들, ‘착한 소비' 너도나도 동참개학 연기 판로 막힌 농가들 돕기 군 직원들 적극 나서

 코로나19 사태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들의 시름을 덜어주고자 함안군 소속 공무원들이 ‘착한 소비’에 나섰다.

 최근 코로나에 따른 개학 연기로 친환경농산물의 학교 급식 공급에 차질이 생겨 관련 농가들이 어려움에 처하자 군 직원들이 이들 생산농가들을 돕기 위해 ‘친환경농산물 사주기 운동’에 동참한 것이다.
  
 군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지역 내 친환경 양파, 감자, 완숙토마토, 방울토마토 등을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이틀간 주문받은 결과 18일 오전 신청이 마감될 정도로 직원들의 호응도가 높았다.
 
 주문된 농산물을 배부하는 자리에는 조근제 군수가 직접 참석해 생산농가를 격려하고 직원들의 지역 농산물 애용을 독려했다.

 조 군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지역 농가의 판로가 막막한 상황에서 공직자와 지역주민들이 힘을 모아주면 지금의 위기도 잘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코로나로부터 농가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달 졸업식과 입학식 등이 축소·취소되면서 지역 화훼농가들이 매출에 큰 타격을 입자 조근제 군수가 군청을 방문한 민원들에게 직접 장미꽃을 나눠주는 등 농가들의 고통을 분담키 위한 지원과 홍보활동을 가지기도 했다.

추봉엽 기자  cby@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봉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