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신재생에너지 기술 선도 유망 기업 지원기술력 있는 기업 제품 제작비용
지원…신재생에너지 경쟁력 제고

경남도가 신재생에너지 분야 중소·중견기업의 기술경쟁력을 높이고 개발 기술의 고부가가치화를 도모하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유망 기업을 발굴하여 기술 개발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신재생에너지 기술 선도 유망 기업 지원 사업’은 도내 신재생에너지 관련 중소·중견기업의 유망품목 개발을 위한 초기 시제품 제작비용을 지원하고, 상품화와 수요처 납품, 해외 수출 등에 필요한 시험·검사·인증·테스트 비용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매년 2억 원으로 전액 도비로 도내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2022년까지 총 1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그간 사업내용에 대한 업계 의견을 반영하여 기술 성숙도 제고를 위한 전문가 컨설팅과 기술 지도 비용 지원을 추가해 기업이 주도적으로 과제를 계획하고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 방식도 보완했다.

이 지원 사업을 통해 지난해 총 6개사를 비롯해 2018년 사업 시작 이후 총 16개사가 22건의 시제품 제작과 시험·검사·인증 비용을 지원받았다.

기술력은 있으나 자금 등이 여의치 않는 중소·중견기업에게 기술 개발 지원을 통해 상품화와 판로 확보를 도와 매출 증대와 개발 기술의 고부가가치화를 실현하게 해 호평받고 있다.

실제로, 김해시에 소재하는 A 업체는 지난 2018년에 태양광 발전을 이용한 기술 개발 과제로 시제품 제작과 특허·시험·인증 비용을 지원받아 기술 개발에 성공하였으며, 이후 필리핀 등 해외 수출을 준비하는 등 해외 영업활동에 큰 도움이 됐다고 한다.

또 지난해 창원시에 소재한 B 업체는 이 사업을 통해 개발한 전기 설비를 국내 대기업에 납품을 추진하고 있고, 올해 하반기에는 신규 채용도 계획하는 등 기업 활동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사업은 전담기관인 경남테크노파크에서 이달 중에 사업내용을 담은 지원 신청 공고 예정으로 경남에 사업장을 보유하거나 소재한 기업으로 창업한지 1년 이상인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이 지원할 수 있다.

기업이 제출한 과제에 대해 기술성, 사업성, 일자리 창출 등을 고려해 전문가 종합평가를 거쳐 지원할 기업을 최종 확정한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