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시, (구)진주역 복합문화공원 조성 설계 공모(구)진주역 철도부지 재생 프로젝트 첫발 내딛다

 진주시가 23일 (구)진주역 철도부지에 복합문화공원 조성을 위한 설계공모를 공고했다.

 시의 이번 설계공모는 전국 유수의 업체들의 참가를 통해 예술성이 높은 최적의 디자인을 선정하고자 추진됐다.

 시는 (구)진주역 철도 부지를 시의 랜드마크로 부각시킬 수 있게 기념성과 예술성, 창의성, 상징성을 고려한 문화공원으로서의 작품 완성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시는 시민과 관광객들의 다양한 활동 공간으로서의 편안하고 활기찬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활용성과 편의성이 부각되는 방안도 제시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즉 (구)진주역의 역사성, 기념성을 고려한 최적의 디자인 제시와 근대문화유산인 차량정비고와 전차대를 연계한 시설, 맹꽁이서식지를 활용한 생태공원, 주변의 계획된 시설(국립진주박물관, 문화거리, 남강, 망진산 등)과 주변지역과의 조화를 이뤄야 한다.
  
 설계공모 당선자에게는 용역비 5억 3500만 원의 기본과 실시설계에 대한 우선 협상권이 부여된다.

 공모 참가등록은 내달 10일까지며, 시는 6월 12일 설계작품을 접수하고 심사를 거쳐 최종 당선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진주시청 홈페이지와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G2B)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를 통해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다양하게 제시되길 바란다”며 “2012년 진주역사 이전에 따라 강남ㆍ망경지역의 낙후된 원도심 활성화는 물론 지역특색을 살린 도시재생으로 참가자들의 높은 작품성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구)진주역 복합문화공원은 총 사업비 450억 원이 투입되며, 면적 4만2077㎡로 조성된다.

 시는 하반기에 실시설계 용역을 거쳐 내년 상반기 공사를 착공해 12월 말까지 복합문화공원 조성 완료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호상 기자  hs25300@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