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성군, 정기적인 검진 통해 ‘암 예방으로 삶 건강하게’취약계층 암 검진 후 암 환자 의료비 최대 600만 원 지원

고성군은 암의 조기 발견과 치료로 취약계층의 경제적 부담과 사망률을 감소를 위해 국가 암 검진과 암 환자 의료비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국가 암 검진은 5대 암종에 대한 검진으로 위암은 2년 주기 만 40세 이상 짝수년도 출생자가 대상자이고 간암은 6개월 주기 만 40세 이상 간암 발생 고위험군 해당자, 대장암은 만 50세 이상 1년 주기로 매년 검진을 받게 된다.

또한 유방암은 2년 주기로 만 40세 이상, 자궁경부암은 2년 주기로 만 20세 이상의 짝수년도 출생자가 대상이다.

폐암의 경우는 54세 이상 74세 이하의 남·여 중 폐암 발생 고위험군 만 54세~74세 중 30갑년 이상의 흡연력을 가진 자(하루 1갑을 30년간, 하루 2갑을 15년간)를 대상으로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대상자에게 안내문 발송해 검진을 받도록 하고 있다.

국가 암 검진 대상자인 건강보험료 하위 50% 해당자(2020년 1월 건강보험료 직장가입자 10만 원, 지역가입자 9만7000원 이하)가 무료검진인 국가 암 검진을 통해 5대 암(위암,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과 폐암 진단받은 경우 암 치료비 연간 200만 원 3년 연속 최대 6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군은 암 환자 의료비 지원을 확대하고자 국가 암 검진으로 발견하는 암 이외 모든 암에 대해 자체적으로 군비를 확보해 저소득층 암 환자에게 10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소아암 환자와 의료급여 수급권자에게는 전체 암종에 대해 본인 일부 부담금과 비급여 본인 부담금을 지원하며, 국가 암 검진은 지정병원이면 어디든지 검진이 가능하며 지역 내 검진기관은 6개 병·의원이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암 검진을 받지 않은 경우 암환자 의료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며 암은 불치병이 아니라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완치의 가능성이 높은 만큼 암 예방 수칙 10가지 실천과 정기적인 검진만으로도 암을 예방할 수 있다”고 군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