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문자·SNS로 학생 유권자 선거 궁금증 푼다도교육청, 개학 추가 연기 따라 참정권 교육계획 수정 보완

경남도교육청은 신학기 개학 추가 연기에 따라 당초 계획한 18세 학생 유권자의 권리 보호와 단위학교 선거 교육 운영 내용을 담은 참정권 교육 계획을 수정 보완한다고 밝혔다.

먼저 지난 23일부터 내달 14일까지 실시하기로 한 ‘새내기 유권자 교육’과 ‘참정권 교육’은 개학 후 내달 6일부터 14일까지 집중 실시하도록 방침을 수정했다.

이를 위해 단위학교별 선거 교육 교원연수는 정상적인 선거 교육 운영을 위해 당초 계획한 대로 내달 3일까지 완료한다.

또한 개학 전인 내달 2일부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이 시작됨에 따라 학생 유권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보완책을 제시했다.

선거와 선거운동에 대한 사전 지식 없이 발생할 수 있는 위법행위를 예방하고자 추가 개학 연기 기간인 지난 23일부터 선거운동 기간 전인 내달 1일까지 선거와 선거운동에 대한 주요 내용들을 5회에 걸쳐 연속적으로 학생들에게 문자메시지로 직접 제공키로 했다.

해당 내용들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참여 기본 정보(1회), 유권자와 선거운동에 대한 이해(1회), 학생 유권자 선거 참여 주요 Q&A(3회)의 내용들을 자세하게 담았다.

특히 문자메시지 하단부에 메시지 내용에 해당하는 오늘의 추천 영상, 선관위 유튜브 채널, 선관위 콜센터 1390 전화번호를 안내했다.

이어 다양한 선거 정보를 SNS를 통해 제공함으로써 휴대폰을 통해 다양한 사전 정보를 습득하고 상담받을 수 있도록 했다.

박세권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추가 개학 연기로 학교에서 실제로 참정권 교육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제한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선거 완료 시까지 선관위와 함께 문자메시지, SNS 등을 통해 학생들에게 필요한 중요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학생 유권자의 권리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