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 코로나19 대응 5017억 긴급 추경안 제출청년실직자·소상공인 지원 대응 사업 1600억 반영
아동양육 한시 지원 사업·정부 추경예산 1867억 등

 경남도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5017억 원 규모의 ‘긴급 추경 예산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추경안 세부내역은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시·군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원 160억, 소상공인 정책자금 이차보전 13억, 노란우산공제 희망장려금 14억 5000만 원, 1인 자영업자 고용보험과 산재보험 가입지원 1억7200만 원, 소상공인 소규모 경영 환경 개선 지원 10억 원을 편성했다.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서는 골목 상공인 한마당 행사 12억 원, 전통시장 동시세일 페스타 6억 원, 온누리상품권 PAYBACK 이벤트 6억 원이다.

 고용안정 선제적 대응 패키지 지원 사업 등 152억 원, 코로나19로 인한 청년 실직자 생계비 지원 15억 원, 자동차 산업 퇴직인력 재취업 지원 사업 42억 원을 신규로 편성해 도내 고용안정을 위해 선제적 대응을 할 계획이다. 

 또한 자동차 부품제조혁신 제품공정개선 지원 10억 원, 코로나19 마스크용 활성탄 원료 국산화와 기업 지원 2억 원 등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등 국제 정세에 따른 원료 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예산도 편성했다.

 취약계층 에너지 복지사업 3900만 원과 시외버스업체 재정 지원 29억 원도 반영했다.

 예술인창작활동 준비금 3억 원, 코로나19 피해예술단체 손실금 보상 1억 5000만 원, 문화예술시설 방역 지원 5000만 원, 예술인과 함께하는 코로나19 극복 콘서트 3억 원, 국내외 관광홍보설명회와 시·군연계 도내 주요관광지 할인 지원 등 1억2500만 원 등 문화 관광분야 지원 예산도 마련했다.

 도내 방역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자가 격리자 생활지원비 지원 사업 53억 원, 보건소 선별 진료소 장비 지원 20억 원, 코로나19감염증 긴급대책비 방역 장비와 물품 지원 38억 원, 어린이집·아동복지시설·경로당·노숙인시설·노인장기요양기관 등 방역물품 지원 10억 원,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 용역비 1억8000만 원도 준비됐다.

 경남형 학교공간혁신 모델구축사업 20억 원, 악취통합관제센터 5억 원, 경남경제진흥원과 여성가족재단 설립 33억 원, 맞춤형 청년주택 지원사업 10억 원 등을 반영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예산안 제출과 함께 중앙정부에 국민 1인당 100만 원을 지급하는 보편적 재난 기본소득 건의와 별개로 복지 사각지역 해소를 위해 재난관리 기금을 활용한 선별적 긴급 재난소득 지원에 대해 의회의 협조를 구했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